잉터테이먼트/게임 이야기

스위치, 몬스터 보이와 저주받은 왕국 플레이 리뷰

반응형

지금 <몬스터 보이와 저주받은 왕국>을 플레이하고 있습니다.

발매된 지는 오래되었지만 그래픽적으로 아기자기한 게임이고 몬스터 보이 시리즈를 그리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 굳이 플레이하지 않았었는데, <젤다의 전설 스카이워드 소드 HD> 도착 전 간단하게 즐겨보기 위해 플레이를 했던 게 예상외의 수작 발견이었습니다.

 

 

#보기와 달리 잘 만들어진 게임

<몬스터 보이와 저주받은 왕국>는 2018년에 발매된 게임으로 약 3년 전 출시되었고 그리 이슈가 되었던 게임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대작 타이틀도 아니고 <원더보이 시리즈>의 후속작이라 그리 기대도 안 했고, 최근 붐처럼 발매되는 올드팬들의 지갑을 털기 위한 작품 정도로 인식했습니다.

 

하지만 막상 플레이를 해보니... 나름 잘 만들어져 있어 놀랐습니다.

명작이다! 꼭 해봐야하는 게임이다 이런 수준은 아니었지만 메크로 베니아식으로 진행되어지는 형태와 각 몬스터들의 개성을 살린 플레이 방식과 맵 구성 등에서 최근 즐겼던 게임들 중에서도 손꼽히게 잘 디자인되어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저연령층을 노린 듯한 스토리

<몬스터 보이와 저주받은 왕국>의 시작을 하면 누가 봐도 동화 같은 이야기의 진행방식과 그래픽으로 저 연령층을 대상으로 만들어진 게임이라고 생가할 수 있습니다.

게임성을 대표하는 오프닝 애니메이션에서는 플레이 방식과 함께 그리 진진하지 않고 유쾌한 진행을 잘 보여줍니다. 게임 안에서 보이는 대사나 캐릭터들의 모션을 봐도 저 연령층이 좋아하게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보기와 달리 어려운 게임

게임 자체가 그리 쉬운 게임이 아닙니다.

요즘 아이들이 똑똑하고 게임도 잘하는 것은 알겠지만 게임 자체의 조작의 미스에 대한 여유가 많이 없어 쓸데없이 잘 죽는 데다가 데미지도 쑥-쑥- 잘 들어와 사망 횟수로 보자면 메트로베니아보다는 로그라이크 느낌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게임이 어렵게 느껴지는 것은 바로 게임 자체가 불친절합니다.

진행 중 설명해주는 것은 게임에 대한 조작과 시나리오뿐입니다. 숨겨진 요소들도 많이 있고, 함정들도 많이 있는데, 이를 알 길이 거의 없습니다.

 

특히 맵에 숨겨진 요소나 발판과 같은 것들이 아주 배경에 잘 녹아들어 있어서 쉽게 지나치고 어디에 무엇이 있는지 헷갈립니다. 너무 그래픽적으로 잘 만들어놔서 찾기가 애매해 같은 곳을 배회하거나 길을 못 찾는 경우도 자주 있었습니다. 힌트가 거의 없고 "여기서 이걸 어떻게 찾으라는 거야?" 같은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플레이 리뷰를 하는 이유?

웬만하면 플레이 리뷰를 하는 이유는 제 취향이 아니라 게임을 접을 때 진행합니다.

하지만 이게임은 웬만하면 엔딩을 보고 싶은데... <젤다 스소>가 올 시간이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그전에 엔딩을 못 볼 것 같아서입니다.

 

그리고 스소를 마무리하면 다시 잡을 수 있을지...

전 흐름이 끊어지면 잘 안 하는 스타일이라 엔딩을 보고 다음 게임을 넘어가는 스타일인데... 만약 하게 된다면 <할로우 나이트> 처럼 몇 년이 지난 후 하게 될까 이렇게 글을 적어봅니다.

 

스위치로 게임이 할 게 없다고 느끼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해보시라고 추천드립니다.

정말 잘 만들어진 게임입니다.

 

< N . E . X . T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