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아메리카 시빌워, 마블은 역시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본문

잉터테이먼트/만화영화(문화컨텐츠 리뷰)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 마블은 역시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서민당총재 2016.05.02 09:43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 마블은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캡틴 아메리카의 3번째 작품인 <캡틴아메리카 시빌워>를 드디어 봤습니다.

전작인 <캡틴아메리카 윈터솔져>의 엄청난 임팩트로 마블은 MCU의 아이콘이 아이언맨에서 캡틴 아메리카로 완전히 옮겨간 것 같습니다. 미국대장 앗흥!~




아이언맨은 초기작에서의 대성공과 반대로 시리즈가 지날수록 인기가 식어가고 있지만 캡틴 아메리카는 그와 반대가 윈터솔져를 경배하라! 되어가고 있죠. 물론 영화로서 이야기지 아이언맨이라는 캐릭터는 거의 독보적입니다. 피규어샵만가도 아주 그냥... 





이번 시빌워는 전작이었던 <캡틴 아메리카 윈터솔져>에 비해서 조금 부족한 느낌이 들지만 윈터솔져가 말 그대로 역대급이었기에 시빌워가 부족한게 아니라 생각하고 나름 잘빠진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원작 코믹스 팬들의 입장에서는 시빌워라는 타이틀에 엄청난 기대감이 있기에 기대감이 높아 아쉬운 부분이 많아 보이는 것도 사실이겠죠.





원작의 그 어마어마한 스케일은 아니지만 영화내에서의 사상의 대립은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아이언맨은 자신들의 힘으로 인해 발생한 대중의 피해에 책임을 느끼면서 소코비아 협정에 찬성표를 던집니다. 


아이언맨은 천재에 자존심이 강하며 독단적인 모습을 보여주지만 멘탈이 많이 약한 모습으로 표현되어 왔었죠. 형돈이? 어린시절 부모님과 관련 된 트라우마와 치타우리를 맞설때 죽음 직전의 경험에서 나오는 불안장애 등. 그렇기에 절대 현실적이지 않은 사람이지만 현실적으로 와닫습니다.




이와 달리 멘탈갑인 캡틴아메리카는 하이드라 사건으로 집단에 대한 불신이 아주 상당해진 것 같습니다. 정부, 국가는 항상 정의롭지 않다는 것을 느꼈기에 특정 단체에 소속되어 움직이는 것은 똑같은 잘못을 반복한다고 생각하죠. 모두 캡틴 아메리카 같이 정의로울 수 없는데 말이죠.





이 두 입장을 이유로 서로 갈등하며 싸우는데, 이렇듯 협정이 싸우는 계기는 되지만 영화에서 양측이 서로를 설득시키려는 분량은 크게 다뤄지지는 않는다고 느껴졌습니다. 그럼에도 지금까지 진행되어 온 마블 시리즈의 작품들로 각 캐릭터들의 성향을 알고 있기에 얼마 진행되지 않은 모습에서도 관객들은 그들이 무엇을 이야기하는지 이해하는 듯 했습니다. 이건 정말 마블이 지금까지 마블이 MCU 시리즈로 쌓아놓은 게 얼마나 대단한지 느끼게 해주더군요. DC망해쓰요~





서로 싸우려는 이유의 진행이 조금 부실해 보일지 몰라도 액션에 있어서는 부족함이 없습니다. 초반 라고스에서의 액션신도 좋고, 공항에서의 각 히어로들의 개성이 잘 표현된 전투는 감격이었습니다. 이 공항에서 대뷔한 스파이더맨은 엄청 기대했는데, 그 기대감을 100% 충족시켜줬습니다. 


전투 내내 입을 놀리며 싸우는데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팔이 철이야? 존나 멋진데!(유튜브) 그리고 앤트맨 등장으로 기존액션에서 또 다른 형태의 액션의 범위를 확장시켜서 공항 액션신을 보는내내 즐거웠습니다. 





또 마블에서 유머를 책임지고 있는 토니스타크에 이어 앤트맨, 스파이더맨이 유머로 치고 올라오는데 이들의 유머가 겹치지 않고 계속 주절거려 이들이 등장할때매다 즐거웠습니다.

그리고 이번작이 대뷔인 스파이더맨과 블랙팬서는 둘다 다음 작품을 기대하기에 충분한 활약과 설정을 보여주었네요. 생계형 흙수저 히어로와 비르라늄 수저 히어로의 등장이 동시에...





마블 역시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습니다.

진짜 좋은 시각으로 봤음에도 실망을 안 할 수 없었던 <배트맨 V 슈퍼맨>과 달리 불안함을 안고 봤음에도 이번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는 재미있습니다. 스토리, 액션, 캐릭터 무엇하나 낭비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었네요. 역시 마블입니다. DC는 이제 수어사이트 스쿼드 망하면 그냥 할리퀸 단독영화 하나내고 접어라.



신고
Comments 0
댓글쓰기 폼
Total
14,060,026
Today
241
Yesterday
1,5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