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164 - 돌아온 조쉬바넷, 챔피언 타이틀을 잃은 핸더슨 경기영상 본문

잉터테이먼트/쿠당탕탕(종합격투기)

UFC 164 - 돌아온 조쉬바넷, 챔피언 타이틀을 잃은 핸더슨 경기영상

서민당총재 2013.09.01 15:09

UFC 164 - 돌아온 조쉬바넷, 챔피언 타이틀을 잃은 핸더슨 경기영상


UFC 164에 조쉬바넷이 돌아왔습니다.

프라이드 시절의 조쉬 바넷과는 많이 달라져있었지만 그래도 그의 기랸은 녹슬지 않았고, 오늘 경기한 프랭크미어를 압도해 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프로레슬링을 베이스로 하는 조쉬바넷은 재미난 격투기를 좋아하는 저에게있어서는 아주 매력적인 캐릭터입니다. 실전격투를 좋아하시는 분들의 경우 시나리오형태로 진행되는 프로레슬링을 무시하는 경우가 많지만 저는 프로레슬링도 강다하고 생각하는 입장이라 이렇게 프로레슬링 베이스의 캐릭터가 나오면 아주 좋아합니다. 쇼맨쉽도 있구요.

그런 조쉬바넷이 프랭크 미어와의 대전에서 압도적인 기량으로 KO승을 거뒀습니다.



조쉬바넷은 1라운드가 시작되면서 압박하고 복부에 집중적인 공격을 한 것이 아주 잘 맞아떨어진 것 같습니다. 둘다 서브미션이 뛰어난 선수라 그라운드로 갈 것 같은 예상을 많이하는데, 제가 보기에는 그라운드 vs 그라운드의 경우 예상외로 타격에서 승부가 많이 갈리는 것 같더군요. 이번 경기역시 그런 양상이었고, 그 부분에서 조쉬바넷의 강력한 복부공격과 무릎이 승패를 갈랐다고 볼 수 있습니다.


클린치 상황에서의 니킥이 미어의 정신줄을 끊어버렸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정신줄을 놓아버린 것 같았고 심판의 판정에는 그다지 문제가 없어보였지만 논란이 조금 있는듯 합니다. 뭐... 그 상황에서 말리는게 선수보호차원에서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프랭크 미어 VS 조쉬바넷 TKO승



멋진 복귀전을 치른 조쉬바넷에 비해서 벤 핸더슨의 경기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경기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핸더슨의 경기를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국내에서의 중계는 핸더슨쪽에 맞춰저있기에 저도 그렇게 봅지만 이번 경기에는 그다지 해보지도 못한체 챔피언 타이틀을 앤소니 페티스에게 넘겨주었습니다.


벤 핸더슨 VS 안소니 페티스 서브미션 승



경기자체가 그다지 길게 끌고가지 못했고, 1라운드에서 어느정도 밀리는 형태로 진행되다 그라운드에서 변형된 암바로 경기가 바로 중단되었죠. 잠시 핸드폰 보는사이 마침 경기가 끝나서 더욱 아쉽웠습니다. ㅠ,.ㅠ

어느정도 버틸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제대로 들어갔었던 모양입니다.


이번 UFC 164에서는 대한민국 선수중에서 임현규 선수가 강하게 어필했습니다.

1라운드에서 KO로 이겼고, 이 KO승으로 파이터 오브 더 나잇 보너스를 획득했으니 말이죠.

앞으로 더 나은 모습으로 UFC에 남아줬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Comments 0
댓글쓰기 폼
Total
14,543,765
Today
839
Yesterday
1,633